클레이튼 크래커 CIC 사태

클레이튼의 CIC에서 믹서 형태로 여러 지갑으로 나누고 복잡하게 하는 방식으로 대량의 매도를 했습니다. 이에 대해 변창호씨가 내부자의 매도 폭탄이라는 이야기를 했고 이에 대해 클레이튼 재단은 재단과 관련 없는 곳이라고 하면서 크래커팀에서 소명할 것이라고 하더니 소명이 나왔습니다.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그동안 오른 것 다 반납-원위치

 

클레이튼 입장

클레이튼 서상민 이사장 “크래커팀 문제 매우 안타깝다…재발 방지 논의 중”

 


크래커팀이 왜 ‘믹서’ 기법까지 써가며 코인 매각을 숨기려했는지, 재단의 토크노믹스 개편 등 내부 정보를 이용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상황에서 “클레이튼 재단과 크러스트유니버스의 전원이 내부 정보를 이용한 거래 금지 서약을 했다. 이번 토크노믹스 개편안에 대해서는 특별히 서약서를 추가로 작성했다”라고 말했습니다. 

 

    크래커팀 해명 자료

    안녕하세요 크래커팀입니다.

    먼저, Klaytn에 대한 커뮤니티의 신뢰에 큰 논란을 만들고, 여러 커뮤니티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한, 클레이튼 재단 및 크러스트 유니버스, 그리고 여러 Klaytn 프로젝트 팀분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크래커팀은 Klaytn의 DeFi 생태계를 보다 풍부하게 만들고, 의미 있는 프로젝트들을 시도하여 성과를 내어 보자라는 취지를 가지고 크러스트 유니버스의 CIC로 시작하였습니다. 저희는 Klaytn 생태계에 의미 있는 DeFi 인프라 및 레고블록들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였고, 또한 좋은 개발팀들이 부족한 상황을 해결하고자 사업을 준비하였으며, 지난해 초 별도의 법인으로 독립한 후에 Klaytn DeFi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 지금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발제, 투자 및 인큐베이팅을 진행해 왔습니다. 또한, 생태계의 건실한 공헌자가 되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논란이 된 트랜잭션에 대해 말씀드리기에 앞서 오해가 있는 부분이 있어 설명드리자면, 크래커팀이 크러스트 유니버스로부터 독립한 지난해 이후, 크래커팀은 클레이튼 재단 및 크러스트 유니버스와는 독립된 법인이라는 사실을 말씀드립니다. 크래커팀은 크러스트 유니버스와의 계약을 통해 KLAY를 지급받았으나, 이는 독립된 법인 간의 적법한 계약에 따라 이루어진 것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크래커팀의 자금 집행을 포함한 팀 운영은 독자적으로 결정하고 있으며, 크래커팀이 크러스트 유니버스 또는 클레이튼 재단의 내부자에 해당한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논란이 된 트랜잭션은 크러스트 유니버스나 클레이튼 재단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논란이 된 트랜잭션에 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크래커 팀은 KLAY 가격 안정화에 기여하는 취지로 지난해 KLAY 유동화를 최소화하거나 중단하였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부족해진 팀 운영자금 및 신규 프로젝트 자금을 위하여 보유하고 있던 KLAY를 활용해야 하는 상황에 오게 되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되도록이면 논란과 충격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짧은 생각에 다양한 채널로 분산하여 KLAY를 이동하였습니다만, 이 방법이 큰 문제가 될 것이라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하였고, 이 때문에 어제와 같은 논란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Klaytn에 대한 커뮤니티와 홀더, 그리고 많은 Klaytn 기반 팀들의 신뢰에 상처를 준 점 다시 한번 정중히 사과드립니다.
    크래커팀은 현재의 KLAY 이동 상황을 빠르게 원상 회복하고자 프로세스를 진행 중에 있으며, 빠르게 완료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Klaytn 생태계의 신뢰 회복을 위해 크러스트 유니버스 및 클레이튼 재단과 함께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논의를 통해 도출된 결론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향후 이러한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Klaytn 생태계에 의미있는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해명 요약

    위와 같이 긴 문장으로 표현했지만 요약하면 아래와 같은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습니다. 

     

    1. 우리는 클레이튼 재단과 무관하다.
       - 커뮤니티의견 : 분명 클레이튼에게 니들이 해명 빨리해라라고 혼났음
    2. 신규프로젝트, 운영자금 때문에 클레이 팔아야 했다.
       -  커뮤니티의견 : 핑계대기에 가장 무난한 답변을 가지고 나왔군.
    3. 충격 최소화하려고 다양한 채널로 분산하려 했다. 유감이다.
        - 커뮤니티의견 : 안 들키고 팔려고 믹싱 했는데 걸렸다.

     

    일단 클레이튼 재단은 한마디 했을 것 같고요. 

    절대 우리랑 관련 없는 일이니 니들이 해명해라 했을 것 같습니다. 

     

     

    클레이튼 아쉽다

    CBDC까지 하고 있는 클레이튼이 이런 소란이 나는 것에 대해 실망감을 가지고 있는 투자자들이 많습니다. 

    언제 제대로 안정화 될지 궁금합니다. 

    재무 건전성 확보도 확실하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기사 안나오게 말입니다. 

    https://dealsite.co.kr/articles/100021

     

    [클레이튼 4년] 클레이튼 매출 어디로 사라졌나 - 딜사이트

    ③"크러스트 매출 적다고 해서 클레이튼 매출이 적다고 보는 것은 부적절" 주장 클레이튼 재단으로 이관하면 카카오 연결재무제표로 확인 안돼

    dealsite.co.kr

     

    가뜩이나 시장상황도 안좋은 상태에서 재단이나 이해관계자 사이의 이런 일들이 외부에서 조명받아 투자 심리를 위축하는 것은 전체 시장에도 상당히 안좋은 행위입니다. 

     

    "코인은 다단계 사기...누가 어떻게 버는 지를 보라"

    [인터뷰] '위메이드 저격수' 예자선 변호사 '코인' 겨냥 새 책 출간

    www.ohmynews.com

     

    제발 카카오 이름만 팔지 말고 홀로서기에 성공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믿었던 카카오 '끈' 떨어진 클레이튼..홀로서기 성공할까 - 한국정경신문

    [한국정경신문=이상훈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가 만든 메인넷 '클레이튼(Klaytn)'이 '빛 좋은 개살구'로 전락했다.출범 당시 '카카오 코인'이라고 불리며 그 어떤 프로젝트보다 주목을 받

    kpenews.com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